!!!!!!과거 우리의 밤문화는 어땠을까 ??

현대 사회 유흥알바 언니들이 원래는 예술인 취급을 받았었는데, 조선 후기로 갈수록 사회기강이 무너지자 그 의미가 퇴색되고, 일제강점기에는 일제에 의해 안좋은 취급을 받게 된다. 이에 조선시대에 ‘선비문학’을 제외한 예능은 전부 천한 것으로 치부했다는 것과 결합하여 오해가 더 심해진 경향도 있다.

이는 기생 외의 예술에 있어서도 그렇다. 이례로 그 당시 사군자, 풍경화를 제외한 그림들, 대표적으로 민속화 등은 ‘환’을 친다라고까지 표현했다. 밤알바, 과거의 기생들 중 유명한 기생으로는 황진이, 논개, 운심, 홍낭, 이매창 등이 존재했고, 소설에서는 춘향, 추월(이춘풍전) 등이 유명하다. 참고로 어우동은 기생이 아니다. 오히려 왕족과 혼인한 명문 종갓집의 영애였다.

조선시대에는 사신이나 북방 관리에게 기생을 두어 접대하게 하는 것이 암묵의 룰이었다. ‘반계수록’에는 “오늘날 관아에서 창기를 길러 사객이 오면 얼굴을 단장하고 옷차림을 화사하게 하여 그를 접대하게 하는데, 술을 따라 권하고 악곡을 연주하여 흥을 돋우니 이름하여 방기라 한다.” 이처럼, 관아에서 접대를 위한 창기를 양성했음을 시사했다.

병자호란 직후에 청나라에서 과도하게 기생의 시침을 요구했는데, 이에 반발한 기생들은 자살하여 항거했다고 한다. 벼슬아치에게 딸린 방기의 생활은 간혹 기생으로서 큰 연회같은 데에 동원된다는 것 빼고는 일반 어염집 아낙과 크게 다를 바 없었다고 한다. 자기가 모시는 군관에게 지급되는 양료로 살림을 하며 지냈다고 한다.

지금의 여성알바와 과거의 기생

여성알바, 오늘날은 여러 다른 유형으로 불리운다. 시대가 변모함에 따라 룸싸롱알바, 노래방알바, 화류계 등 다양한 이름으로 변하였으며, 최근에는 언니들이란 말로 불리기도 한다. 기생은 관기, 민기, 약방기생(원래는 의녀), 상방기생 등 예기의 총칭이다.

기녀라고도 하며 일패, 이패, 삼패 기생을 모두 통틀을 때는 ‘덥추’라고도 불렸다. 영어로 번역하자면 courtesan에 대응한다. 단 오해하면 안되는 것이 코르티잔은 귀족, 왕족들을 상대하거나 후원을 받는 대가로 성과 유흥(춤, 교양)을 제공하는 고급 매춘부이자 이들의 정부에 속했기에 공식적으로 매춘부가 아닌 기생하고는 대응되지 않았다.

기생의 분류

  • 일패기생: 오직 임금 면전에만 노래와 춤을 하는 기생이다. 개인에 따라 유부녀도 존재했다.
  • 이패기생: 관기와 민기로 나뉘며 관기는 문무백관을 상대하며 민기는 일반 양반을 상대하며 노래와 춤을 춘다.

애초에 높으신 분들을 매일 같이 만나야 하는데 교양 없는 천것들을 쓸 리가 없다. 아무리 삼패기생이어도 일단 낮은 수준의 기예나마 보장되어 있었으며, 이들조차 아무나 만날 수 없었다. 가장 낮은 삼패라도 만나려면 돈이 꽤 필요했다. 오늘날 흔히들 이야기하는 텐프로, 쩜오 같은 밤알바에서도 아무나 일을 할 수 없다, 철저한 자기관리, 마인드, 지식 등 여러 부분에 뛰어난 여성알바가 아니면 쉽사리 일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오늘 미수다에서는 여성알바, 그리고 고전시대의 기생에 대하여 간략하게 알아보았다. 더많은 유익한 정보는 미수다 사이트에서 커뮤니티와 실전 노하우를 통해 확인 하길 바란다.